전산화 단층촬영(CT)

전산화 단층촬영(Computed tomography)은 인체의 횡단면을 컴퓨터가 수학적 연산 방식을 이용하여 영상을 재구성, 인체 조직을 상세하고도 명료하게 나타내며 정상조직과 병변조직을 정확히 구분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. 즉, CT는 회전하는 X선관과 검출기를 이용해 인체내부를 단면으로 잘라 영상화하는 장치입니다.이 영상은 일반 X-선상에서 볼 수 없었던 연부 조직(혈액, 뇌척수액, 회질, 백질, 종양 등)의 작은 차이도 기록할 수 있어 한번의 검사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기에 중복 검사의 고통과 시간을 줄일 수 있어 많이 이용됩니다.

전산화 단층(CT)촬영 검사란?
전산화 단층촬영(CT)은 일반 X-선 촬영과는 달리 원통의 구멍이 있는 큰 기계에 사람이 들어가서 누우면 원통의 바깥에서 X-선 발생장치가 사람을 중심으로 원형으로 돌아가며 촬영합니다. 일반 X-선 촬영 때는 앞뒤의 여러가지 영상이 겹쳐보이는데 전산화 단층촬영(CT)을 하면 신체의 일정 원하는 부위를 칼로 썰어서 보듯이 깨끗한 2차원 영상으로 볼 수가 있습니다. 또 촬영이 끝난 후 컴퓨터를 이용하여 삼차원(3D)영상으로 재구성하면 입체적인 영상도 얻을 수 있습니다.

전산화 단층촬영(CT)을 이제 대중화되어서 누구나 쉽게 촬영할 수 있는 검사법이듯이 신체의 거의 모든 질병이 검사대상이 됩니다. 특히, 뇌 질환, 두경부부위 종양, 폐암, 식도암, 간암, 위장관 종양, 골 종양 등 거의 모든 질환이 대상이 되며 머리의 부상 등 신체 각 부위의 손상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됩니다. 특히 연조직의 표현력이 뛰어 나므로 추간판탈출증 등 척추질환의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.

폐 HRCT
단순 흉부 엑스선으로 병변을 놓치기 쉬운 심장 뒤쪽의 좌하폐엽이나 폐첨부, 폐문부 등의 영상을 얻을 수 있어 동맥질환, 기관지확장증, 폐농양, 폐결핵의 활동성판정, 간질성폐질환,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정확한 진단이 가능합니다.

저선량 폐 CT 장점
1. 한번의 검사로 64개의 단면상을 획득하므로 정확한 진단을 기대할 수 있다.
2. 기존 CT에 비해 높은 선명도의 영상을 얻을 수 있다.
3. 검사시간이 빠르다.
4. 기존 CT보다 방사선 노출량이 적다.
5. 쉴새없이 움직이는 심장의 영상을 얻는데 탁월하다.
6. 미세한 병변도 진단가능하다.(0.35mm ~ 0.5 mm 단면영상 획득)
7. 입체영상이 정교하여 장기의 다각적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.
저선량 폐 CT로 관찰 할 수 있는 영상
폐, 기관지, 흉막, 종격동, 대동맥 및 페혈관, 식도 등
권고대상자 (참조: 세게 폐암 학회 권고문에서 발췌)
1. 45세 이상 장기 흡연자
2. 폐암 가족력
3. 특수 작업장 종사자
주의사항
1. CT검사도 다른 방사선검사와 마찬가지로 X-선을 이용하므로 임신중이거나 임신가능성이 있는 산모는 검사를 할 수가 없습니다.
2. 내부장기나 종양 등의 검사시에 조영제라는 약을 혈관에 투여하기에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검사 6시간 전부터는 음식을 금합니다.
    (검사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으니 확인해 봅니다.)
3. 만 5세 이하의 환자는 검사 8시간 전부터 잠을 재우지 않는게 좋습니다. 이때 보호자분이 동반하여 주어야 하며, 때에 따라 조금이라도
    움직이면 안되기 때문에 잠재우는 물약을 먹 인 후 검사를 하기도 합니다.
4 .검사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전처치 시간을 포함하여 대략의 소요시간은 약 30~40분 입니다.
촬영방법
1. 테이블 위에 누운 채로 있으면 테이블이 이동하여 원통같은 기계 안으로 들어갑니다.
2. 계속 테이블이 이동하고 원통이 회전하면서 X선을 이용하여 단면영상을 찍습니다.